▒▒ 대한가정법률복지상담원 인천지부 ▒▒
 
   

  

   
 
 
 
 
 



 
   


 

  
 이애자(2010-12-02 11:53:54, Hit : 1700
 사는 이유 - 최영미 -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투명한 것은 날 취하게 한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시가 그렇고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술이 그렇고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가의 뒤뚱한 걸음마가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제 만난 그의 지친 얼굴이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안부 없는 사랑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고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지하철을 접수한 여중생들의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구길수 있는 흰 종이가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창밖의 비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고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빗소리를 죽이는 강아지의 컹컹 거림이,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매일 되풀이되는 어머니의 넋두리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렇다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누군가와 싸울 때 마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난 투명해진다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치열하게 비어 가며 투명해 진다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직 건재하다는 증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직 진통 할 수 있다는 증명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직 살아 있다는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무엇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투명한 것 끼리 투명하게 싸운 날은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무리 마셔도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술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오르지 않는다



*요즘
주된 습관은
생각 내려놓기...
꼬리에 꼬리를 문 생각들은
어느새 엉뚱한 곳으로 나를 끌고 가
가끔 휘청이게 만든다
생각이 나를 어둠으로 끌고가려할 때
난 미련없이 멈추고 뒤돌아서서 걷는다
빛을 향해...절제와 침묵과 인내를 향해...
투명해지는 마음 한자락 ...
모든것 씽긋 웃어보면 그뿐^^,




사랑하는 별하나 - 이성선 -
雪夜 - 이외수 - [2]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hompykorea